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보도자료2018.04.12 14:35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공약이행 촉구발언_정부는 21만 국민의 청원에 즉각 응답해야 한다.pdf




GMO완전표시제 22만 국민청원 기자회견

2018412() 오전 11,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

>

기자회견 순서


 

사 회

유경순 GMO반대전국행동 집행위원장(두레생협연합회 사무국장)

 

취지설명

신철영 경실련 공동대표

 

청원결과 설명

김아영 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 회장

 

청원의미 설명

박인숙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상임대표

 

곽금순 한살림연합 상임대표

 

시민발언

김정희, 주부

 

퍼포먼스

응답하라. GMO 완전표시제 및 학교급식 퇴출

 

촉구발언

최준호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김혜정 두레생협연합회 회장

 

원창복 GMO없는바른먹거리국민운동본부 집행위원장

 

강은경 행복중심생협연합회 회장



기자회견문 낭독

전량배 반GMO충남행동 공동대표

 

원영희 한국YWCA연합회 부회장



GMO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


문의 : 김영미 010-8639-1629, 오세영 010-4288-0373, 윤철한 010-3459-1109 


<기자회견문>



국민이 이긴다.

GMO완전표시제와 GMO학교급식 금지, 청와대는 응답하라.


- GMO완전표시제 청와대 국민청원 216,886명 참여 -

자격 없는 식약처가 아닌,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직접 나서라 -


국민이 이겼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엉터리 GMO 표시제도 개선과 학교급식 퇴출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16.886명이 참여했다. 청원과정에서 보여준 건강과 알 권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반영된 결과다. 312일 시작한 국민청원에 매일 평균 7,300명이 넘는 국민이 참여했다. 지난 한 달간 57개 소비자·학부모·생협·환경·농민단체들은 전국 곳곳에서 1,000회 이상 거리캠페인을 진행하였다. 시간이 지날수록 시민들의 자발적 홍보가 늘어나면서 청원자가 급격히 늘었고, 미래세대인 학생들의 관심과 참여도 뜨거웠다.

지난 20년간 국민 건강과 알 권리는 산업 활성화와 기업 돈벌이를 위해 희생되었다. GMO 식품이 우리 식탁을 점령했고, 환경과 생태계의 다양성은 파괴되었다. 우리 농업은 피폐화되고, 소비자 선택권은 무력화되었다. ‘매년 200톤 이상의 식용 GMO 수입국 그러나 표시는 0’. 매년 GMO완전표시제 여론조사에 참여한 80% 이상의 찬성 요구에도 불구하고 표시제도는 있지만, 표시가 없는 엉터리 GMO 표시제도가 우리가 처한 현실이다.


국민은 요구한다. 나와 가족이 먹는 음식이 GMO인지 아닌지 알고 선택할 수 있도록 표시하고, 우리 아이들 먹는 급식에는 GMO를 사용하지 말라는 것이다. 이러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벌써부터 기업과 친기업 전문가를 중심으로 가격 인상, 역차별, 먹거리 양극화, 무역마찰 운운하며, 근거 없는 억지 주장으로 청원결과를 퇴색시키거나 폄하하려는 시도가 끊이질 않고 있다. 기업은 경제발전을 이끄는 중요한 원천이지만, 우리는 기업의 정보 통제와 사적 이익 추구가 우리 사회에 얼마나 악영향을 끼치는지 수없이 봐왔다. 기업이 자신들의 이익만을 앞세워 우리 사회가 지켜야 할 소중한 가치와 국민권리를 경제적 논리와 돈의 힘으로 앗아간다면 그 사회의 미래는 없다.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기업만이 발전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 청원인이 20만 명을 넘으면 정부와 청와대 관계자가 공식 입장을 내놔야 한다. GMO 표시제도 주무부처인 식약처는 식용 GMO농산물 수입업체 공개요구를 거부하고, 소송과정에서도 기업 대변자를 자처했다. 또한, 기업의 이익을 대변하는 이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GMO표시제 검토 협의체 논의 결과가 최선의 사회적 합의인양 포장해왔다. 국민청원 중에도 이해당사자 반대나 사회적 합의 운운하며 GMO완전표시제를 반대했다.식약처는 국민권리를 책임질 능력도, 의지도, 자격도 없다. 이제는 식품 대기업에 포위된 식약처나 적폐 관료, 기득권이 아닌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직접 나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GMO완전표시제와 GMO학교급식 금지에 응답해야 한다.


알 권리는 시민의 기본권이다. GMO완전표시제와 GMO학교급식 금지는 20만이 넘는 청원 참가 시민의 요구이다. 지난 20년간 그랬듯 정부가 GMO 논란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근본적 해결 의지 없이, 현재 상황을 모면하거나 책임회피에만 급급하다면 더 이상 국민을 이해시킬 수 없다. 20만 목소리를 준엄하게 듣고, 시민이 공감하고 안심할 수 있는 정책을 제시해 줄 것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번 요청한다.


첫째, GMO 사용한 식품에 예외 없는 GMO 표시!

둘째, 공공급식, 학교급식에 GMO식품 사용 금지!

셋째, Non-GMO 표시 불가능한 현행 식약처 고시 개정!


2018. 04. 12.


GMO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



Posted by 경실련 충북경실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